가을의 맛 ‘대하’의 효능과 흰다리새우와 구별하는 방법

  • 이원주 기자
  • 발행 2022-10-21 18:16
  • 57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철 음식은 맛과 영양을 보장한다. 10월의 제철 음식은 무엇이 있을까? 고구마, 삼치, 배, 귤, 갈치, 광어, 해삼 등 다양한 식재료가 있다. 그 중에서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대하에 대해 알아본다.

대하(大蝦)는 10월을 대표하는 제철 수산물로, 이번 해양수산부에서 10월의 수산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대하는 서해와 남해에서 주로 잡히며 우리나라에서 잡히는 새우 중 가장 크다. 뛰어난 강장식품 중 하나로 손꼽히며, 특유의 탱글탱글한 식감과 고소한 맛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스타잔틴과 키틴 풍부한 대하

대하는 껍질째 먹는 것이 좋은데, 껍질에는 아스타잔틴과 키틴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스타잔틴은 눈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영양소로 눈의 피로도를 감소시키고, 망막에 존재하는 활성산소를 제거해 주는 효능이 있다. 키틴은 키토산의 원재료로, 혈압 조절과 면역력 증진에 큰 도움을 주며 관절 건강에도 좋다.

키토산은 노폐해진 세포를 활성화해 노화를 억제하고 면역력을 강화해 주며, 자연 치유 능력과 생체 리듬을 조절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한다.

대하에는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 새우의 콜레스테롤 함량은 100g당 112mg으로 달걀(630g)보다 훨씬 적다. 오히려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의 함량이 높아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의 체내 축적을 방해한다.

아울러 대하의 타우린 성분과 불포화지방 성분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과가 있어 심장병, 동맥경화 등 다양한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싱싱한 대하 고르는 방법


매년 가을에는 대하의 수요가 많기 때문에 양식인 흰다리새우를 자연산 대하로 속여 파는 경우가 많다. 대하와 흰다리새우의 맛은 비슷하지만, 대하의 가격이 2~3배 가량 더 비싸다. 때문에 대하를 구입할 때는 흰다리새우인지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사진=인어교주해적단]


대하는 이마에 있는 뿔이 코끝보다 길게 나와있고, 더듬이가 흰다리새우보다 길다. 수염은 몸길이 보다 길며 다리는 붉은색이다.

반면 흰다리새우는 코 끝이 짧고 더듬이도 대하보다 짧다. 수염의 길이도 몸길이와 비슷하며 다리는 투명한 듯한 흰색을 띠고 있다.

대하 꼬리는 초록빛, 흰다리새우는 붉은빛

대하와 흰다리새우 구별법으로 가장 정확한 방법은 꼬리지느러미 색을 확인하는 방법이다. 자연산 대하의 경우 꼬리지느러미가 초록빛을 띄지만, 흰다리새우는 붉은빛을 띈다.


[사진=인어교주해적단]

꼬리지느러미 색은 시간이 지나면 점점 흐려지긴 하지만 전체적인 느낌을 보면 차이가 확연하다. 멀리서 봐도 대하 꼬리는 더 초록색의 기운이 돌아 이것만 기억해도 잘 분간할 수 있다.

참고로 꼬리의 색이 탁하거나 흐리면 신선한 새우가 아니기 때문에, 신선한 새우를 구입하기 위해서라도 꼬리를 유심히 살펴보는 것을 권장한다.


출처 - 헬스케어저널 제공으로 기사 무단배포는 금지합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