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에도 충남119는 24시간 깨어있습니다

  • 유동원 기자
  • 발행 2021-09-15 11:20
  • 57

충남소방본부가 명절 연휴 각종 안전사고 및 화재 발생 등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추석 연휴 기간 중 도내에서 총 178건의 화재로 사상자 7명과 12억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10건 중 4건이 부주의로 밝혀졌으며, 장소별로는 주택 등 주거시설이 약 25%로 가장 많았고 공장이나 창고 등 산업시설 화재도 20% 가까이 됐다.

작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족 단위로 주택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고 외식 대신 화기를 이용한 조리 빈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와 관련, 도 소방본부는 연휴기간 화재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경계근무는 모든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들이 즉시 출동 가능하도록 출동태세를 갖추고 전통시장과 물류창고 등 화재취약대상에 대한 예방순찰을 강화한다.

다수가 운집하는 기차역과 터미널 등에는 소방차 146대를 전진 배치하고, 소방대상물 관계자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불필요한 접촉을 줄이고 영상통화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챙긴다.

119신고 건수 급증을 대비해 충남119종합상황실 수보대를 증설 운영하는 등 재난상황 컨트롤타워 기능도 보강한다.

강종범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화기를 이용해 조리하거나 성묘를 위해 산을 찾았다가 촛불이나 담배 등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며 “모두가 안전한 명절을 위해 ㅗ항상 주의하고 불이 나면 대피 먼저 하고 즉시 119에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충남지역을 찾은 귀성객들은 현재 도민에게만 제공되고 있는 충남소방만의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연휴기간 중 임산부 전담 119구급서비스 이용과 카카오톡을 통한 응급의료상담 등이 가능하며, 국번 없이 119로 문의하면 이용방법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동원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