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주거시설 화재 비율 35.7%. 평소보다 12%p 증가

  • 이원주 기자
  • 발행 2021-09-09 15:19
  • 82

추석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주거시설 화재 발생 비율이 약 12%p 더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9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분석한 최근 5년(2016~2020년) 추석연휴 소방활동을 보면 경기지역에서는 5년 동안 총 263건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재산피해는 70억 원으로 집계됐다.


추석 연휴 때마다 평균적으로 53건의 불이 나 인명피해는 2.8명, 재산피해는 14억 원 발생하는 셈이다.

특히 최근 5년 추석연휴 기간 발생한 263건의 화재 중 주거시설에서 94건이 발생해 주거시설 화재 비율은 35.7%에 달했다. 이는 5년간 발생한 전체 주거시설 화재 비율(23.9%. 4만7,919건 중 1만1,375건)보다 11.8%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연휴 기간에는 집에 사람이 있을 확률이 높고, 음식준비로 다양한 화기를 다루는 경우가 많아 화재발생 가능성이 더 높은 만큼 화재예방에 더 신경을 써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오는 23일까지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 실시 등 추석 연휴 화재안전대책을 실시한다.

우선, 연휴 직전인 17일 오후 6시부터 연휴가 끝나는 23일 오전 9시까지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를 추진한다. 소방관서장 중심 현장대응 및 상황관리로 초기대응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오는 10일까지 도내 창고 93개소를 대상으로 창고시설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소방시설은 물론 방화구획 유지‧관리 등 건축분야, 노후 전선‧설비 사용 등 전기분야, 가스시설 유지‧관리 등 가스분야 등을 폭넓게 훑어볼 예정이다.

아울러 도내 생활치료센터와 병원 등 코로나19 관련시설 1,344곳을 대상으로 화재안전을 당부하는 화재안전컨설팅도 추진한다.

이상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도내 35개 전 소방서가 화재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하고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는 등 빈틈없는 현장대응 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라며 “모든 도민이 화재로부터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