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경제협력 채널 가동…‘투자협력대화’ 신설 양해각서 체결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2-13 07:08
  • 278
기재부 1차관 “우호적 투자 환경 조성 계기 될 것”…실무급·고위급 협의 곧 진행

한국과 영국 정부 간 공식적인 경제협력 채널이 가동된다.


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현지시간) 로드 존슨 영국 기업통상부 투자담당 부장관과 면담하고 양 정부간 공식 협력 채널인 ‘한-영 투자협력대화’ 신설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김 차관은 “이번에 신설하는 투자협력대화가 양국 기업과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상대 국가에 대한 투자 기회를 소개하고 투자를 지원하는 등 우호적인 투자 환경을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존슨 부장관은 “언어·법률 등 영국 내 장벽이 있을 수 있는 만큼 한국 기업과 직접 소통하며 필요 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실무급·고위급 협의도 이른 시일 진행하기로 했다.


김 차관은 같은 날 사킵 바티 영국 과학기술혁신부 기술·디지털경제 담당 부장관도 만나 ‘한-영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 MOU를 체결했다.


KSP는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을 개발도상국 또는 경제협력국과 공유하는 사업으로, 주요7개국(G7) 국가와 KSP 협력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차관은 “이번 MOU 체결은 한국과 G7 국가간의 첫 KSP 협력으로, 이를 시작으로 향후 KSP를 선진국과의 지식공유사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킵 바티 부장관은 “이번 KSP 협력이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간의 지속적인 디지털 표준 마련 논의와 학계·산업계·정부간 협력을 심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차관은 이에 앞선 지난 6일 율겐 리그터링크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수석부총재와 면담하고 재난대응특별기금(CRSF·Crisis Response Special Fund)에 5000만 달러를 신규 출연하는 내용의 참여의향서(LOI)에 서명했다.


CRSF 출연국 11개국 가운데 미국 5억 달러, 노르웨이 3억 7000만 유로, 네덜란드 1억 6000만 유로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리그터링크 수석 부총재는 “에너지·인프라 등 한국의 강점 분야는 우크라이나 재건 소요와 완벽히 일치한다”며 “필요시 방한해 한국 기업의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 및 투자 계획을 공유할 기회를 마련하고 싶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