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P에 화상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 4.15개관… 35m 초대형 디스플레이

  • 이원주 기자
  • 발행 2021-04-13 18:19
  • 142
국제회의, 포럼, 강연, 토크쇼 등 각종 비대면 행사 개최 가능한 화상스튜디오
초대형 가변형 디스플레이, 고해상도 영상장비, 최신 음향‧조명 등 최첨단 시스템

서울시가 상설 화상회의 전용 스튜디오 ‘서울-온’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살림터 2층에 15일(목) 개관한다.

길이 35m에 달하는 공공기관 최대 규모 화상회의 전용 LED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고해상도 영상장비, 음향 조명설비 등 최신시스템을 갖춘 화상 스튜디오다. 각종 비대면 행사는 물론 토크쇼, 회의, 포럼, 강연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까지 열 수 있다.




▲ ‘서울-온’ 화상회의실

코로나19 장기화로 화상회의‧비대면 행사가 증가한 가운데 행사 개최 시 소요되는 대관료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공공기관, 민간에도 화상스튜디오를 개방해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지하철 2‧4‧5호선이 지나는 교통 요지인 DDP 내에 조성해 접근성과 편의성도 높은 것도 큰 장점이다.

‘서울-온’은 전용면적 726㎡(약 220평) 규모로, 크게 화상스튜디오와 부속시설(화상회의실, 통역실, 대기실 등)로 구성된다. 내부 인테리어는 비정형 건축물인 DDP와 어울리도록 곡면 디자인으로 설계했다. 시설 전반은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해 안전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화상스튜디오(378.22㎡)에는 35m 길이의 초대형 LED디스플레이(길이35mx높이2.5m)를 설치했다. 고해상도 영상장비, 뉴스룸 수준의 최신 음향‧조명 설비, 중계시스템도 갖춰 언제든 실시간 영상 송출이 가능하다.


특히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에도 적극적으로 스튜디오를 활용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 일부(14m)는 위치를 이동할 수 있는 가변형을 적용해 행사에 따라 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했다. 이를 통해 최대 120석까지 배치할 수 있어 토크쇼, 회의, 포럼, 강연 등 다양한 행사를 열 수 있다.

부속시설은 화상회의실, 통역실, 대기실, 분장실, 탈의실, 라운지 등이다. 화상회의실(114.18㎡)에는 대형 디스플레이(길이7.3mx높이2m)가 설치돼 10인 내외의 비대면 회의, 세미나 등이 가능하다. 참석자를 위한 대기실‧분장실‧탈의실과 휴식공간인 라운지 등 필수 부속시설을 완비해 한 공간에서 행사 준비부터 진행, 개최까지 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화상스튜디오‧회의실 사용을 원하는 공공기관, 민간기업, 시민은 DDP홈페이지(www.ddp.or.kr)를 통해 사용 예약하면 된다. 4월 20일(화)부터 예약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서울디자인재단 DDP운영본부 임대대관팀(02-2153-0271, 0047)으로 하면 된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화상 스튜디오가 위치한 DDP는 디자인 문화・산업 육성을 위해 자하 하디드가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물로 유려한 곡면과 사방으로 통하는 내․외부 구조를 가지고 있어 비대면 소통 활성화라는 ‘서울-온’과 맥락이 닿아있다.”며 “교통이 편리하고 행사에 필요한 부속시설이 완비되어 있어 ‘서울-온’이 명실상부한 서울의 대표 화상스튜디오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주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