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끈 조여 맨 IPA, 자문위원회 발족으로 내항 재개발사업 추진 채비 갖춰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7-05 06:33
  • 114
-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자문위원회 발족
- 분야별 자문위원 위촉으로 사업 본격화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이경규)는 3일 IPA 사옥(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263)에서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사업 관련 각 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IPA에 따르면, IPA, 인천광역시, 인천도시공사는 3자 간 공동사업시행 체제로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뒤 후속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자문위원회 위촉장 수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자문위원회는 인천항과 본 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개발사업, 법률, 회계 등 각 분야의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달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현재 추진 중인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진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 및 대내외 이슈 등 각종 현안 사항에 대해 다양한 의견과 전문적 견해를 제시하는 자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IPA는 사업 진행 추이에 따라 추후 자문위원회 연장 운영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열린 1차 회의에서는 ▴자문위원 위촉장 수여 ▴사업 개요 및 추진 경위 공유 ▴현안 사항 논의 및 향후 진행 방향 등에 대한 의견 수렴 등이 이뤄졌다.

인천항만공사 정근영 건설부문 부사장은 “자문위원회 운영이 「인천항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사업의 촉매제가 되어 낙후된 원도심을 재생하고 나아가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내실 있고 안정적인 사업 체계를 갖추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의 깊이 있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는 올해 12월까지 해양수산부의 사업 계획 고시 완료를 목표로, 공동사업시행자 간 실무협의체 회의, 자문위원회 등을 통해 주요 현안 및 문제점을 해결하고 갈등을 사전 예방하는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출처 - 해양레저신문 제공으로 기사 무단배포는 금지합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