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제1여객터미널 종합개선사업 설계공모 당선작 확정

  • 김용식 기자
  • 발행 2024-04-24 07:12
  • 804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종합개선사업 설계공모'의 당선작으로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종합건축사사무소근정이 컨소시엄(희림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으로 응모한 공모안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공사는 23일 공사 회의실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전형욱 부사장 및 컨소시엄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설계공모 당선작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번 설계공모는 지난 2001년 준공 후 23년이 경과한 제1여객터미널(연면적 508,296㎡)의 노후화된 시설을 전면 개선하고 디지털 기술발전으로 인한 공항운영환경 변화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공사가 추진 중인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종합개선사업'의 일환이다.

앞서 공사는 올해 2월부터 4월(2024.02.15.∼2024.4.12.)까지 종합개선사업의 설계 공모를 진행했으며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희림컨소시엄의 공모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이번 당선 공모안에는 노후화된 기존시설의 설비개선과 편의시설 확충 등 제1여객터미널 전반에 대한 폭넓은 개선사항이 포함됐다.

우선 출발층 체크인홀 천장은 부드러운 곡선을 중첩해 수묵화의 운해처럼 표현함으로써 한국적이면서 21세기에 걸맞은 공간적 느낌을 제공하며,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존을 별도로 조성해 체크인, 출국장, 탑승구로 이어지는 최적동선을 구현했다.

기존에 여러 개소로 분할돼 있었던 출국장과 입국장은 여객혼잡 완화 및 운영효율 제고를 위해 통합 출국장과 입국장으로 변경했으며, 보안검색 대기 여객들이 다양한 미디어 아트를 감상할 수 있도록 보안검색구역 천장에 대형 미디어 파사드를 설치했다.

제1여객터미널의 중심공간인 밀레니엄홀은 지상 1층부터 4층으로 이어지는 다양한 높낮이의 휴게공간을 조성하고 상업시설을 확충했으며, 천장 디자인 개선, 조경시설 확충, 예술작품 및 공연무대 개선 등을 통해 여객들이 즐겨찾는 문화예술공간이자 랜드마크로 구현했다.

도착층 수하물 수취지역의 경우 수하물 수취대를 증설했으며 입국장면세점을 도착 동선의 중심에 위치하도록 재배치하는 등 입국자 동선을 개선해 여객편의성을 제고했다.

이번 설계 공모의 심사위원장은 "여객편의성과 공항 운영효율성 제고에 적합하고, 평면구성, 공간구조, 인테리어 디자인, 조경, 각종 편의 및 문화공간구성 측면에서 우수한 작품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공사는 이번 설계공모 당선작을 바탕으로 2027년까지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이후 대대적인 시설개선 공사를 거쳐 2033년 경 종합개선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며, 공사 기간 중에는 여객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종합대책도 수립해 시행할 예정이다.

종합개선사업이 완료되면 여객편의가 크게 개선됨은 물론 제1여객터미널의 연간 여객 수용능력(현재 5400만명) 역시 10% 가량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이번 종합개선사업을 통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누구나 가고 싶은 공항'으로 변모시키고 디지털 대전환을 통해 공항운영 프로세스를 혁신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인천공항의 미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여객 분들께 차별화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식 기자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