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투자선도지구 등 올해 지역개발 공모사업 추진

  • 이원주 기자
  • 발행 2022-05-03 17:56
  • 114

국토교통부가 지방 낙후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지역활성화 거점을 발굴·조성하기 위한 ‘2022년 지역개발 공모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지역개발 공모사업은 인구, 인프라 등이 열악한 성장촉진지역을 대상으로 지역의 여건과 수요에 맞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 성장거점을 육성하고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재정·세제·규제특례 등을 지원하는 투자선도지구와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생활편의시설을 지원하는 지역수요맞춤지원으로 구분된다.

투자선도지구는 교통·인프라 등 입지가 양호한 곳에 지역 특화자원을 활용한 산단·관광단지 등 중심 거점을 조성하고 지역 내 대규모로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 등을 유입,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지난 2015년부터 순창(발효산업), 진도(해양관광), 청주(화장품) 등 18개 투자선도지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도 지역특산물, 대학연계 등 낙후지역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사업을 2곳 이내로 선정할 계획이다.

지역수요맞춤지원은 공공임대주택과 생활SOC, 지역 일자리가 결합된 주거플랫폼을 추진해 지역에 필요한 생활편의시설 등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작은학교살리기, 청년창업지원 등 지역수요에 맞는 사업을 10곳 내외로 선정해 생활 여건을 개선하고 신규 인구 유입 및 정착을 꾀하는 등 생활거점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지역개발 공모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다음달 30일까지 지역개발 통합모니터링시스템(rdims.lh.or.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국토부는 필요한 경우 사전 컨설팅을 통해 계획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희민 국토부 지역정책과장은 “지방 낙후지역은 인구유출, 노후한 인프라 등으로 생활 여건을 개선하고 지역 활력을 되찾기 위한 정부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번 지역개발 공모사업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고 사람이 모이는 등 지방 성장 및 생활거점이 조성돼 국토의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울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주 기자 다른기사보기